성 마태오 한인 천주교회
성 마태오 한인 천주교회

좋은아버지모임은2009 아버지학교 출신아버지들이모여결성한모임입니다. 개신교에서주관하는아버지학교를다녀신자들이주축이 되어카톨릭적인시각으로가정의해체를막는가장좋은방법으로좋은아버지가되는것에초점을맞추고, 아버지와의관계, 아내와의관계, 자식과의관계개선을위해함께공부하고경험을나누며, 성당아이들과관련된행사에적극협조하는활동을하였습니다.  현재정해진회원자격은없고, 좋은아버지가되고자하는남성신자들은누구나환영합니다.

   특히, 2013년은마테오성당과좋은아버지모임의역사에획을긋는해였습니다. 2012 9월부터 5~6인으로준비위원회를결성하여 2013 3서부지역에서처음으로천주교아버지학교를실시하였습니다. LA지역 9한인성당에서모인 40명의지원자들이 5주간에걸친1천주교아버지학교를수료하게되었습니다. ‘아버지의사랑이가정을세운다모토아래 5주간주일저녁에실시된아버지학교에서많은아버지들이마음을열고누구한테도보일없었던아버지로서의상처를드러내고치유받으며, 함께웃고함께울면서아버지들만이느낄있는유대감을형성하였습니다.

   좋은아버지모임은아버지들이모여가정안에서아버지라는존재는어떤의미이며, 어떻게수행해야하는지에대해생각과경험을나누고상처를보듬는모임이며자기아버지학교실시를위한베이스캠프입니다. 또한, 좋은아버지모임은거울과같은곳입니다. 아버지로서의자신의모습을스스로돌아보고, 바꿀있는기회를제공하기때문입니다. 달라져야겠다고생각하는순간, 변화는시작됩니다. 아버지가바뀌면가정이바뀝니다. 아버지는가정의기둥이며하느님께서예수님을대신해가정에보내신목자입니다. 기둥이무너진다면, 목자가쓰러진다면, 가정이어찌온전할있겠습니까? 고민하며홀로아파하는아버지들을위한자리입니다. 함께모여경험과지혜를나누며성장하는아버지가되었으면좋겠습니다.

아버지의사랑이가정을세웁니다

주임신부:

        김 지완(아우구스티노)신부님

주소:

7245 Valmont St,

Tujunga, CA 91042

전화:

(818) 951-0879 (본당 사무실)

(818) 951-0869 (FAX)

(818) 875-4012 (사제 사무실)

 

웹 페이지 관리자 E-mail

 

 

미사시간 안내

주일미사

한국어:    오전 7시 45분/10시45분

    영어:    오전 9시 30분

 

특전미사

토요일:    오후 7시 30분

 

평일미사

   수/금요일:    오후 7시 30분

목요일:    오전 9시 30분

 

 첫 토요 성모신심 미사

 

       매달 첫 토요일

       묵주기도:  오전 9시

       신심미사:  오전 9시 30분

성사 안내

고해성사:

매달 첫 토요일: 오전 9시-9시30분

주일:교중미사 20분 전

평일: 매주 수.목 미사 전 30분부터

       매주 수요일 오전

       (첫 주 수요일은 제외)

혼배성사:

수시 (6개월 전 신청에 한하여)

유아세례:

매달 첫째 주 토요일 첫 토요

성모신심 미사 후

 

 

 

Did You Know?

 

The recent reports regarding abuse in the Church serve as a reminder of the importance of continuing our efforts to be diligent in the prevention of abuse in our Church and in society. Our prayers and support are with victim-survivors, their families and all impacted by this evil. Archbishop José H. Gomez urges prayers for abuse victims and new efforts to purify the Church: “We are aware that this is a sad and confusing time for the Church in this country. In recent days and weeks, we have heard new revelations about sin and abuse in the Church. This is a time now for prayer and repentance and a time for examining our conscience, especially for those of us who are bishops and priests. And all of us need to pray for every person who has been hurt by the Church, and we need to work to help them heal. Let us ask the intercession of our Blessed Mother Mary, the Mother of the Church. May she help us to have the courage we need to purify the Church and renew our love for holiness and our devotion to Jesus Christ and his Gospel.” For more information on the Archdiocese’s policies and protocols concerning abuse prevention, the protection of children and young people, and Victims Assistance Ministry, click here.

 

 

오늘 식사는 엠마오 구역에서 준비하신

원조 따로국밥입니다. 아침.포장

가능합니다. 다음 주일은 평화구역에서

식사를 준비하십니다

 

Print Print | Sitemap
© St. Matthew Korean Catholic Center